비슬산 참꽃문화제

28주년 아카이브

함께 만든 행복한 추억들을 기록한 문화제 아카이브를 소개합니다. 

28주년 아카이브

행복한 추억들을 기록한 문화제 아카이브를 소개합니다.

97년 첫 참꽃문화제가

시작되었습니다 

지난 1997년을 시작으로 매해 비슬산을 지키는 산신에게지역민들의 무궁한 발전과 평안을 기원하며, 달성군의 상징인 참꽃을 바탕으로 매해 문화예술 교류의 장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문화예술을

공유하고 기념하였습니다

 다양한 문화예술이 공존하는 문화제가 되어 많은 지역민들과 관광객분들께 새롭고 유익한 경험이 될 수 있도록 달성군립합창단 공연, 중국 상하이 국립 기예단 공연, 북한 예술단 공연 등의 유치는 물론 페이스 페인팅, 도예빚기, 장승깎기, 미술 및 서예 실기대회까지 평소 우기라 쉽게 접할 수 없었던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를 도입함으로써 유익한 경험을 제공하는 문화제로 도약을 이루어 갈 수 있었습니다.


참꽃을 활용한 각종 체험부스부터 기업홍보부스 운영까지 한 번의 방문으로도 유익하고 즐거운 관광을 이루실 수 있습니다. '비슬산 참꽃문화제' 만의 지속적인 가치향상과 발전에는 무엇보다 많은 지역민, 관광객들의 참여로 함께 해주셨기에 올해도 어김없이 문화제를 맞이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지역민, 관광객분들을 위해 아름다운 비슬산의 참꽃과 함께 새롭고 유익한 문화예술 행사와 교류, 평안과 기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매해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문화제 시그니처

직접 키워낸 참꽃으로

올해는 2024인분 비빔밥을 만듭니다

달성군에서 직접 키워낸 참꽃을 활용한 비빔밥을 만들어

함께 나누어 먹는 우리 문화제만의 상징적 행사입니다.

문화제 갤러리

즐거움 가득한 참꽃문화제

현장 속 갤러리를 소개합니다

참꽃처럼 아름다운

문화 교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비슬산 참꽃문화제의 가치가 매해 향상되고 새로움을 공유하며

한 해가 기념될 수 있도록 비슬산의 참꽃처럼

아름다운 문화 교류의 장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습니다.

97년 첫 참꽃문화제가

시작되었습니다

다양한 문화예술을

공유하고 기념하였습니다.

지난 1997년을 시작으로

매해 비슬산을 지키는 산신에게 지역민들의 무궁한 발전과 평안을 기원하며,

이와 함께 문화가치 향상과 발전 그리고 공유의 장을 만들어 갔습니다.

달성군의 상징인 참꽃을 바탕으로 올해 28번째 비슬산 참꽃문화제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특히 다양한 문화예술이 공존하는 문화제가 되어 많은 지역민들과 관광객분들께

새롭고 유익한 경험이 될 수 있도록 달성군립합창단 공연, 중국 상하이 국립 기예단 공연,

북한 예술단 공연 등의 공연 유치는 물론 페이스페인팅, 도예빚기, 장승깎기,

미술 및 서예 실기대회 등 평소 우리가 쉽게 접할 수 없었던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를

도입함으로써 유익한 경험을 제공하는 문화제로의 도약을 이루어 갈 수 있었습니다. 


또한 참꽃을 활용한 각종 체험부스부터 기업홍보부스 운영까지

한 번의 방문으로도 유익하고 즐거운 관광을 이루실 수 있습니다. 


' 비슬산 참꽃문화제 ' 만의 지속적인 가치향상과 발전에는

무엇보다 많은 지역민, 관광객분들의 참여로 함께 해주셨기에

올해도 어김없이 문화제를 맞이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지역민, 관광객분들을 위해 아름다운 비슬산의 참꽃과 함께

새롭고 유익한 문화예술 행사와 교류, 평안과 기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매해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문화제 시그니처

직접 키워낸 참꽃으로

올해는 2024인분의 비빔밥을 만듭니다

매해 진행하는 비빔밥 퍼포먼스는 달성군에서 직접 키워낸 참꽃을 활용하여 당해 년도 숫자에 맞는 많은 인분의 비빔밥을 만들어

참석하신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어 먹는 우리 문화제만의 상징적 행사입니다.

문화제 갤러리

즐거움 가득한

문화제 현장 속 갤러리를 소개합니다

참꽃처럼 아름다운

문화 교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비슬산 참꽃문화제의 가치가 매해 향상되고 새로움을 공유하며 한 해가 기념될 수 있도록

비슬산 참꽃처럼 아름다운 문화 교류의 장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습니다.